해도 해도 안될 때,
참나코칭이 있습니다.

수십 년 동안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를 못하신 분부터 공황장애로 응급차를 30번도 넘게 타신 분까지... 모두 자신의 '밝은 모습'을 되찾아 가셨습니다.

수 만 년 동안 캄캄했던 동굴도 등불을 켜서 밝히면 즉시 밝아집니다. 더 이상 고민하지 마시고, 참나코칭과 함께 하세요.

불면증 - 오늘도 힘든 밤이 되겠구나/정** / 힐링코칭 / 45세 / 남성 / 직장인

 나는 40대 평범한 직장인이다.
참나코칭 센터를 만나기 전까지 혼자서 잠을 잘 때 곧잘 가위에 눌리는 꿈을 꾸곤 했는데,
특히 출장가서 술을 마시고 혼자 여관에서 잠을 잘 때는 가위 눌리는 꿈 때문에 불을 켜놓고 자야만 했고
그렇게 불을 켜놓았음에도 불구하고 가끔씩 가위눌리는 꿈을 꿔서 더 이상 잠을 자지도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참나코칭을 받고 내가 누구인지를 알게 되고 명상이 어느 정도 일상화되던 6개월 즈음 나는 놀라운 경험을 하였다.
서울에 출장을 가서 술을 마시고 혼자 잠을 청하던 나는 아!?오늘도 힘든 밤이 되겠구나 하는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는데,..
역시 그 날도 꿈에서 몸은 꼼짝도 할 수 없고 가쁜 숨을 쉬면서 어떻게 하면 이 상황을 벗어날까 안간힘을 썼다.
그러다 꿈속에서 갑자기 코치님의 말씀이 떠올라, ’아- 참,.. 이 모든 것이 다 환상이라고 했었지, 현상은 다 가짜라고 했었지.

'야! 네 마음대로 해봐’ 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잠시 동안 이리저리 어딘지도 모르게 그렇게 끌려 다니는데 도무지 두렵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그렇게 가위에 눌리는 꿈에서 벗어나고 나서 난 처음으로 아주 상쾌한 아침을 맞을 수 있었다.
그전에는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상쾌한 아침을,...


그 이후로도 2번 정도 가위에 눌리는 꿈을 꾸었는데 참 재미있게도
가위에 눌리는 꿈을 꾸는 동시에 어? 이거 환상인데; 라는 생각이 바로 들면서 ‘마음대로 해봐’ 라는 생각이 꿈을 꿈과 동시에 일어났다.
그 이후론 더 이상 가위에 눌리는 꿈을 꾸지 않고 있다.

이미 참나코칭(리얼셀프)에
다녀가신 분들은 이렇게 말합니다.